문체부 ‘KBO 中사업 입찰 비리’ 檢수사 의뢰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8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체육관광부가 나랏돈이 지원된 ‘프로야구 입찰 비리’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문체부는 17일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중국 진출사업 담당자 강모 팀장을 비롯해 핵심 관련자 3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달 초 언론 보도로 의혹이 제기됐던 KBO 관계자들의 비위 행위가 실제로 있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문체부는 이들이 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을 경우 훈령에 따라 KBO에 대한 보조금 삭감을 검토하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강 팀장은 지난해 국고보조금으로 진행된 중국 사업에서 자신의 가족회사인 A사의 낙찰을 위해 입찰 과정 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강 팀장은 직접 평가위원을 선정했는데 이때 평가위원 5인에 자신을 포함시켰다. 또 별도 법인인 B사의 2015년 실적을 A사의 실적으로 둔갑시킨 것을 문제 삼지 않았다. 심지어 A사가 계약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음에도 잔액을 전액 지급했다.

문체부는 KBO가 지난 1월 입찰 비리를 인지하고서도 3월까지 조사를 보류했으며, 강 팀장이 계속 업무를 수행하도록 사실상 방임했다고 보고 있다. 또 KBO가 지난 4~5월 자체 조사 이후 곧바로 문체부에 보고하거나 경찰 수사를 의뢰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사건을 축소·은폐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7-07-1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