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걸 다 검열하는 中… ‘곰돌이 푸’ 검색 막은 이유는

입력 : 2017-07-17 22:24 ㅣ 수정 : 2017-07-18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NS ‘푸 닮은 시진핑’ 인기 결과… “시 주석에 대한 언급도 추가 금지”
오동통한 배로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캐릭터 ‘곰돌이 푸’가 최근 중국 검열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만화 캐릭터 곰돌이 푸(왼쪽)와 티거.(왼쪽 사진)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오른쪽 사진)

▲ 만화 캐릭터 곰돌이 푸(왼쪽)와 티거.(왼쪽 사진)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오른쪽 사진)

파이낸셜타임스(FT)는 17일(현지시간) 푸와 관련된 글이 지난 주말부터 중국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지워지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푸의 중국 이름을 입력하면 ‘불법 콘텐츠’라는 메시지가 뜨고 심지어 메신저인 웨이신(위챗)에서는 곰돌이 모양의 이모티콘이 사라졌다고 FT는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의 공식 설명은 없었지만 전문가들은 인터넷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을 푸에 빗댄 사진이 인기를 끄는 것이 ‘푸 검열’의 이유라고 지적했다. 2013년 시 주석이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과 함께 걸어가는 사진이 푸와 호랑이 친구 티거의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다. 2014년에는 시 주석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하는 사진이 푸와 당나귀 친구 이요르의 닮은꼴로 또 한번 거론됐다. 시 주석이 퍼레이드 차량에 탄 모습이 푸가 장난감 차에 타고 있는 모습과 비교된 사진은 정치컨설팅업체인 ‘글로벌 리스크 인사이츠’가 선정한 ‘2015년 최대 검열 사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FT는 푸에 대한 검열이 국가 지도부를 임명하는 제19차 공산당 대회를 앞두고 벌어지는 인터넷 검열의 가속화와 궤를 같이한다고 분석했다. 중국 당국이 5년 만에 열리는 당 대회를 앞두고 어떠한 형태의 것이든 지도부에 관한 토론을 경계하고 있다는 것이다. 베이징 외국어대 언론학부의 차오무 교수는 “역사적으로 보면 (당 대회를 앞두고) 정치적 결사와 행동이 금지됐다. 올해는 세 번째로 시 주석에 대한 언급이 추가됐다”고 FT에 말했다.

김민희 기자 haru@seoul.co.kr
2017-07-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