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3차 협력사도 금융·기술 지원

입력 : 2017-07-18 00:34 ㅣ 수정 : 2017-07-18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생협력 2000개 회사로 확대… 협력사 직원도 의료복지 혜택

LG디스플레이가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기존 1차 협력사에서 2·3차 협력사로 늘린다. 새 정부가 강조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동반성장 확대의 정책 기조에 부응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상생경영’ 10주년을 맞은 LG디스플레이는 협력업체와의 상생 프로그램을 2000여개의 2·3차 협력사까지 전면 확대하는 내용 등을 담은 ‘신(新)상생협력 체제’ 전환 방안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2007년 7월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전담 조직을 설치하며 상생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2015년부터 자체 조성한 상생기술협력자금이 400억원대에 달한다. LG디스플레이는 향후 상생기술협력자금을 1000억원으로 늘려 2·3차 협력사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으로는 2·3차 협력사도 설비 투자, 신기술 개발, 연구개발(R&D) 등을 위해 무이자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융기관과 제휴해 저금리 대출을 해 주는 동반성장펀드와 마이너스통장 방식으로 생산자금을 지원하는 네트워크론 등 금융 지원도 확대된다.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2·3차 협력사 직원들도 암은 물론 희귀질환과 관련한 의료 지원을 받게 된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7-1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