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사장 “원전 건설 영구 중단 재고를”

입력 : 2017-07-17 17:54 ㅣ 수정 : 2017-07-17 2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론화 기간 중 안전성 피력할 것, 건설 중단 보상 소관 한수원 아냐”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영구 중단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연합뉴스

이 사장은 17일 세종시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 과정에서 영구중단으로 결론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공론화 기간에 국민에게 원전이 안전하다는 점을 충분히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고리 5·6호기에 1조 6000억원이 들어갔고, 공사가 취소되면 법적으로 피해 보상 문제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수원은 지난 14일 노조와 지역주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사회를 열고 정부가 요청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기간 중 공사 일시 중단을 의결했다.

이르면 이번주 공론화 과정을 설계하고 관리할 공론화위원회가 출범한다. 신고리 5·6호기 운명은 공론화위가 구성할 시민배심원단이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이 사장은 ‘영구중단에 따른 피해 보상 주체가 누구냐’는 질문에는 “그 문제도 공론화 내용에 포함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책임을 누가 지는 것에 대한 부분은 한수원의 소관이 아니다”고 즉답을 회피했다.

‘도둑 이사회’ 지적에 대해 그는 “상법에 따르면 이사회 전원이 동의하면 개최 장소와 날짜 등을 정할 수 있다”면서 “13일 이사회가 무산된 뒤 14일 모인 이사들께 이사회 개최를 미룰 가능성까지 포함해서 충분히 논의해 달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공론화위 구성과 운영 등에 관한 국무총리 훈령을 냈다. 훈령에는 공론화위 및 시민배심원단 전문성 부족에 대한 우려를 의식한 듯 전문가들로 짜여진 자문위원 등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세종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2017-07-1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