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北 인권상황 큰 우려사항”…유엔 北인권보고관 접견

입력 : 2017-07-17 16:39 ㅣ 수정 : 2017-07-17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방한 중인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을 접견하고 북한 인권상황 개선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접견 모두발언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유엔 차원의 논의 과정에서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의견과 노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북한 인권 상황은 신정부로서도 큰 우려(great concern) 사항이다. 당신과 이 사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을 찾은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에 “이번 방문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한국 신정부의 정책 방향과 관련해 당국자 등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병행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북한에) 책임을 묻는 것도 필요하지만, 동시에 북한의 당국자들과 대화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의 이번 방한은 올해 유엔 총회에 제출할 예정인 북한 인권 관련 보고서 작성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방한 기간 외교부, 통일부, 법무부 등 정부 부처 인사 및 탈북민, 시민사회 관계자 등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그는 일정 마지막 날인 21일에는 방한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도 개최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