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전남 성폭행 사건’…서울 경찰이 피의자 검거

입력 : 2017-07-17 23:16 ㅣ 수정 : 2017-07-17 2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경찰서가 5년 전 전남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 피의자를 최근 붙잡아 구속했다.
경찰 로고 사진=연합뉴스

▲ 경찰 로고
사진=연합뉴스

서울 도봉경찰서는 17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A씨를 구속하고 함께 사건 현장에 있었던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2012년 전남의 한 모텔에서 당시 여고생이던 B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현장에는 A씨 등 남성 6명과 B양을 모텔로 데려간 친구가 있었다고 경찰이 설명했다.

사건 이후 충격을 받은 B양은 경찰에 바로 신고를 하지 못하다 지난해 어머니와 함께 전남 지역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해당 경찰은 증거가 없고 시간이 오래 지났다며 사건 접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을 진학해 서울로 올라온 B양은 도봉 경찰서에 찾아간다. 2011년 도봉구의 한 산에서 벌어진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을 도봉서가 해결한 점에서 기대를 걸었기 때문이다. 도봉서는 2012년 다른 성범죄 사건을 수사하다가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첩보를 입수하고 나서 피해자들을 설득해 진술을 듣는 등 끈질긴 수사를 벌여 지난해 피의자 10여 명을 검거하며 사건을 해결했다.

B양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도봉서는 6개월간 전남과 서울을 오가며 수사를 벌였다. 결국 도봉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A씨를 특정했고, 이달 초 당시 현장에 있던 7명을 모두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5년 전 사건이다 보니 증거를 찾기 매우 어려웠지만, 증인 등을 확보한 뒤 피의자 신원을 특정해 검거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