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오카서 에어비앤비 주인이 한국인 여성 성폭행

입력 : 2017-07-17 19:44 ㅣ 수정 : 2017-07-18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인 남성이 에어비앤비를 통해 한국인 여성에게 숙소를 빌려준 뒤 성폭행한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전남 성폭행 사건 해결한 도봉경찰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남 성폭행 사건 해결한 도봉경찰서

17일 주후쿠오카(福岡) 한국총영사관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주오(中央)경찰서는 16일 자신의 후쿠오카시 원룸 아파트에서 한국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30대 일본인 남성을 체포했다.


이 남성은 16일 오전 6시 30분쯤 자신이 운영하는 민박집에서 이용객인 한국인 여성을 성폭행하고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다른 여성 1명과 함께 에어비앤비를 통해 가해 남성으로부터 아파트를 빌렸다.

그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후쿠오카 한국총영사관은 피해 여성으로부터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 연락을 받고 일본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 여성은 경찰 진술 후 한국에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경위, 민박집 운영 실태, 허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후쿠오카현은 에어비앤비 형태를 포함한 민박에 대해 허가제를 운용하고 있다. 그러나 무허가 상태에서 민박을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대해 에어비앤비 측은 “해당 호스트를 즉시 플랫폼에서 삭제했다”며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피해자와 접촉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해 드리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