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 우승 박성현보다 더 ‘무서운’ 최혜진 시대 온다

입력 : 2017-07-17 08:44 ㅣ 수정 : 2017-07-17 1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대 여고생, US오픈 깜짝 준우승···특급 스타 예악

한국의 아마추어 10대 여고생이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초대형 사건’을 낼 뻔했다.

학산여고 3학년 최예진(18)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끝난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를 차지했다. 리더보드에 미국 데뷔 첫해 메이저리그 우승컵을 거머쥔 박성현에 2타자로 밀려 다음 칸에 이름을 적어내면서 차세대 스타를 예약했다.

아마추어 최혜진, US여자오픈 2위 아마추어 최혜진(18)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최종라운드 8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최혜진은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에 오르며 세계 골프계에 자신의 존재를 확실히 각인시켰다.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마추어 최혜진, US여자오픈 2위
아마추어 최혜진(18)이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 최종라운드 8번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최혜진은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로 단독 2위에 오르며 세계 골프계에 자신의 존재를 확실히 각인시켰다.연합뉴스

최혜진은 한국의 소문난 아마추어 강자다. 이미 이달 초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오픈에서 우승해 한국 프로 무대를 접수했다.

최혜진은 이날 최종 4라운드 15번 홀까지는 박성현과 공동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16번 홀(파3)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린 여파로 더블보기를 적어내면서 선두 자리에서 내려와야 했다.

최혜진의 진가는 그 이후에 나왔다.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곧바로 만회한 것이다.비록 박성현을 따라잡지는 못했지만,메이저대회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최혜진은 이날 공동 2위 자리에서 4라운드를 출발했다. 라운드 동반자는 단독 1위를 달리던 펑산산(중국)이었다. ‘챔피언조’에서 최종라운드를 펼친 것이다.

최혜진이 우승했더라면 1967년 캐서린 라코스테(프랑스) 이후 50년 만에 US여자오픈 골프대회를 제패한 아마추어 선수가 될 수 있었다.

최혜진의 US여자오픈 출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그는 지난해 US여자오픈 한국 지역 예선에서 본선 진출권을 따냈고, 본 대회에서는 아마추어 선수로는 가장 좋은 34위를 차지했다. 1년 사이에 급성장한 모습으로 큰 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이는 최혜진의 프로 전향 이후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다음달 23일 만18세가 되는 최혜진은 9월쯤 프로로 전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