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시진핑’ 쑨정차이 사라졌다

입력 : 2017-07-16 22:10 ㅣ 수정 : 2017-07-17 1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칭 서기에 최측근 천민얼 임명

쑨정차이(孫政才)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쑨정차이(孫政才)
신화 연합뉴스

올가을 19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충칭에서 ‘정치 격변’이 일어났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을 이을 차세대 주자로 꼽히던 쑨정차이(孫政才·54)가 충칭시 당위원회 서기에서 전격 퇴임하고 시 주석의 핵심 측근인 천민얼(陳敏爾·57) 구이저우성 서기가 충칭시 서기 자리를 꿰찼다. 베이징, 상하이, 충칭, 톈진 등 4대 직할시 서기는 당 중앙 정치국 위원(25명)이나 정치국 상무위원(7명)으로 직행하는 보직이다.

이에 따라 현재 중앙위원인 천 서기는 당 대회에서 정치국원 이상으로 중용될 가능성이 커졌다. 만일 50대인 그가 곧장 상무위원회에 진입한다면 시 주석의 후계자로 낙점됐다고 볼 수도 있다. 천 서기는 시 주석이 저장성 서기를 지낼 때 선전부장을 맡아 4년간 시 주석의 신문 칼럼 초고를 집필했던 측근 중의 측근이다. 시 주석이 집권한 이후 구이저우성 성장을 거쳐 서기로 초고속 승진했다. 저장일보에 실렸던 칼럼의 문패는 ‘즈장신위’(之江新語)였다. 저장성 시절 형성된 시 주석의 인맥이 현재 권부를 대부분 장악했는데, 이들을 ‘즈장신쥔’(之江新軍)이라고 부른다. ‘즈장’은 저장의 옛 이름이다. 최근 톈진시 서기로 임명된 리훙중과 베이징시 서기가 된 차이치도 즈장신쥔 멤버다.

지난 15일 인사 소식을 전한 신화통신은 쑨정차이 대해서는 “현직을 면(免)한다”고만 발표했을 뿐 후속 직책을 적시하지 않았다. 통상 따라붙는 ‘별도임용’이란 표기도 없었다. 고위급의 보직이 바뀔 때는 보통 ‘별도임용’이라고 표기하고 나중에 새로운 직위를 공개한다. 다만, 당국의 조사를 받는 인사에 대해서는 이런 표기가 없다. 시 주석과 권력투쟁을 벌이다가 2012년 비리와 아내의 살인죄 연루 등으로 낙마한 보시라이(薄熙來)가 충칭 서기직에서 물러날 때도 ‘별도임용’이라는 표기가 없었다. 이 때문에 중화권 매체들은 이번 인사를 충칭의 두 번째 ‘정치 격변’으로 해석하고 있다.

아직 중국 정부의 공식 발표는 없지만, 쑨 서기가 이미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다. 홍콩 명보와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16일 소식통을 인용해 “쑨 서기가 지난 14일부터 이틀간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금융공작회의에 참석했다가 전격 연행됐다”고 전했다. 일부에서는 쑨 서기가 보시라이 계파의 허팅 전 충칭시 공안국장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있다. 당 기율위는 지난 2월 “충칭에선 여전히 보시라이가 남긴 독을 청산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때 쑨 서기는 자아비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7-07-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