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기자들이 ‘메인 앵커’ 전원책 변호사에게 성낸 사연

입력 : 2017-07-15 20:52 ㅣ 수정 : 2017-07-15 2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조선 보도본부 취재기자들이 메인뉴스 앵커를 맡고 있는 전원책 변호사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뉴스 진행자의 위치에서 편향적인 발언을 하는가 하면 기자들에게 부당한 취재 지시를 한 일로 논란이 되고 있다.

TV조선 기자 80명은 왜 전원책에 반기를 들었나 TV 조선 ‘종합뉴스9’ 방송화면 갈무리

▲ TV조선 기자 80명은 왜 전원책에 반기를 들었나
TV 조선 ‘종합뉴스9’ 방송화면 갈무리

TV조선 취재기자 약 100명 중 80명은 지난 14일 오후 ‘TV조선 보도본부 취재기자들이 TV조선에 묻습니다’ 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해 보도본부 소속원 전체에게 전달했다.


15일 이 글을 확인한 결과 기자들은 전 앵커의 지난 13일자 ‘종합뉴스9’ 오프닝·클로징 멘트를 문제삼고 있다. 당시 전 앵커는 오프닝 멘트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기습 출석’한 정유라씨를 언급했고, 클로징 멘트에서는 ‘박정희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생 취소’ 소식을 다뤘다.

먼저 전 앵커는 오프닝 멘트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어제(12일) 정유라가 왜 갑자기 마음을 바꿔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 출석했느냐는 겁니다. 특검은 본인 뜻에 따른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새벽 5시에 비밀작전하듯 승합차에 태워 데려온 것부터 석연치 않은 게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사회부 기자들에게 검찰과 정씨 간에 뭔가 거래가 있는 것 아니냐, 취재 좀 잘해달라고 부탁했는데 아직 진실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특검이 지금 바짝 긴장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공여가 무죄가 되면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도 무죄가 됩니다.”

TV조선 기자들은 “‘새벽 5시 출발, 특검의 긴장, 박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무죄 가능성’까지 팩트 없이 일방의 주장을 담은 내용”이라면서 “TV조선 취재기자는 위와 같은 내용을 보고한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자들은 “전 변호사는 ‘정유라씨가 변호인 상의 없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 재판에 출석한 것은 불법이다. 뉴스에서 다루고 싶다’고 한 것으로 전해들었다. (불법이라고) 결론을 내려놓은 취재 지시가 왔다. 팩트가 아니기 때문에 진실을 밝혀낼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결론을 내려놓은 취재를 지시받고, 이름을 걸고 부끄러운 기사를 써야 하고, 오프닝멘트에서 거론되는 모욕을 왜 감수해야 하는지 묻고 싶다. 앞으로 전원책 변호사의 개인적인 의혹 제기나 사적인 의견을 TV조선 기자들이 취재해야 하는 지도 궁금하다”고 따져 묻기도 했다.
TV조선 기자 80명은 왜 전원책에 반기를 들었나 TV조선 ‘종합뉴스9’ 방송화면 캡처

▲ TV조선 기자 80명은 왜 전원책에 반기를 들었나
TV조선 ‘종합뉴스9’ 방송화면 캡처

전 앵커는 또 클로징 멘트에서 ‘박정희 탄생 100년 우표 발행 취소’ 소식을 다루면서 다음과 같은 말을 했다.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전직 대통령의 우표 발행을 취소하는 것은 너무 옹졸한 처사입니다. 저세상에서 요즘 몹시 마음이 괴로울 박정희 전 대통령님, 송구스럽다는 말씀 올립니다.”

이에 기자들은 “주용중 TV조선 보도본부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은 공과가 있고, 이 때문에 다양한 시각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그 다양한 시각이 우리 TV조선에 있는지 되묻고 싶다”면서 “오늘(14일) 회의에서 주 본부장은 ‘오프닝과 클로징 모두 전원책 변호사가 아닌, 내가 쓴 것’이라고 밝혔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더 큰 충격이다. 기자인 보도본부장이 팩트가 아닌 멘트를 직접 쓰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송구하다’고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TV조선 기자는 개인의 메시지를 담은 메인뉴스를 제작하고 특정 세력을 위한 취재를 해야 하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기자들은 끝으로 “언론사의 정체성은 진실을 보도하는 일입니다. TV조선은 언론사입니다”라면서 “‘건전한 상식’을 가진 시청자를 위한, 부디 부끄럽지 않은 뉴스를 만들고 싶습니다”라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