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문건 발견] 문체부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 탄력 전망

입력 : 2017-07-14 23:14 ㅣ 수정 : 2017-07-15 03: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와 관련한 전 정권의 청와대 문건이 발견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안팎에서는 도종환 신임 장관이 공언한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 작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문체부 직원들은 자신들조차 사상 검증 대상이었다는 점에 허탈해하면서도 이 문건들이 향후 진상 규명에 어떤 영향을 줄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였다. 도 장관의 취임 일성은 “다시는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겠다”였다. 이에 맞춰 문체부는 최근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출범을 준비 중이다.

문체부의 한 관계자는 “예전부터 검찰 수사 등에서 나오던 이야기들이라 새삼스러울 것은 없다”면서도 “문체부 공무원들을 정권의 입맛에 따라 휘두를 수 있고 시키면 시키는 대로 하는 존재로밖에 여기지 않은 것 같아 허탈하다”고 말했다. 다시는 문체부가 문화예술계를 통제하는 도구로 활용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는 의견도 나왔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그동안 문체부 직원들은 내내 당해 왔다. 우리가 겪었던 심적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면서 “그간 구두로만 떠돌던 이야기였는데 이제 공식적인 서류까지 나왔으니 다시는 블랙리스트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근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7-1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