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렴 혐의’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 사임…“조건없이 사퇴”

입력 : 2017-06-19 19:39 ㅣ 수정 : 2017-06-21 0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

19일 성신여대에 따르면 심 총장은 “학교 정상화를 위해 조건 없이 사퇴하겠다”며 이날 학교법인 성신학원 이사회에 사임서를 제출했다.


심 총장의 사임에 따라 성신학원 이사회는 새 총장을 공모해 선임할 계획이다.

심 총장은 올해 2월 서울북부지법에서 학교 공금 횡령 혐의가 인정돼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으나 9일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심 총장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법원은 학교 구성원들이 낸 심 총장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