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벌거숭이 시베리안허스키 “동물 학대” VS “치료 과정”

입력 : 2017-06-16 17:40 ㅣ 수정 : 2017-06-17 0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베리안허스키 한 마리가 머리만 빼고 몸 전체 털을 바짝 깎인 채 처량하게 앉아 있는 사진 한 장이 인터넷상에서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돼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끈 사진 한 장을 소개했다.

SNS 공간에서 폭발적인 관심과 논란을 불러일으킨 ‘벌거숭이’ 시베리안허스키의 모습. 출처 트위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NS 공간에서 폭발적인 관심과 논란을 불러일으킨 ‘벌거숭이’ 시베리안허스키의 모습.
출처 트위터

지난 8일 한 트위터 사용자(@OmonaKami)는 “체모가 하나도 없는 허스키를 본 적이 없다면 자 여기 있다. 즐겨라”는 글귀와 함께 이 사진을 공개했다. 게시물은 올라오자마자 8만회 가까운 추천을 받았고 공유된 횟수도 3만회를 훌쩍 넘겼으며, 1100여건의 댓글이 달렸다.

물론 사진을 보고 단순히 재미있다고 말하는 사용자들도 있었지만, 많은 사람은 개의 소유주를 맹비난했다.

●“영구적 체모 손상… 치명적” 비난 쏟아져

릴리 스타크라는 이름의 한 여성은 “이렇게 허스키의 털을 밀면 영구적으로 체모가 손상돼 털의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마크 워너는 “만일 당신이 허스키에게 질병이 생겨 이렇게 털을 민 것이 아니라면 이런 행동은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에런 가이너는 “다른 사람들이 지적했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이런 방식은 허스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면서 “전혀 재미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끔찍하다”, “잘못됐다”, “충격적이다”와 같은 혹평이 쏟아졌다.

●“수술 때문일 것”소유주 옹호하기도

그렇지만 일부 사용자는 수술 때문에 허스키의 털을 이렇게 밀었을 수도 있다면서 소유주를 옹호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때로는 털을 완전히 밀어야 할 의학적인 이유가 있다. 일부 개는 고속도로 타르에 뒤덮인 채 보호소로 오기도 한다”면서 “그 이유는 아무도 알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2017-06-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