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공격 않고 체제 보장” 틸러슨 국무, 방미 특사단에 밝혀

입력 : 2017-05-20 01:08 ㅣ 수정 : 2017-05-20 04: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홍석현 미국 특사와의 면담에서 “정권교체를 하지 않고(No regime change), 공격하지 않고(No aggression), 체제 보장하겠다(No collapse)는 것이 우리의 대북 정책 기조”라면서 “(핵실험이나 미사일 도발 등을 통해) 뒤에서 물어 오지 말고 우리(미국)를 한번 믿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면서 “핵실험, 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 나가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틸러슨 장관은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지금 가진 모든 수단은 외교적·안보적·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며 북핵 해결에 군사력을 고려하고 있지 않음을 강조했다. 그는 거듭 “북한이 위험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미국에 신뢰를 줬으면 좋겠다”면서 “내 주변에도 북한에 투자하고 싶은 사업가가 많이 있다.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북한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9일 이해찬 중국 특사를 만나 “한국이 중시하는 만큼 중국도 한·중 관계를 중시한다”면서 “상호 존중의 기초 위에 갈등을 잘 처리해 양국 관계가 하루빨리 정상궤도로 올라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인 양제츠는 앞서 이 특사를 만난 자리에서 우리 측의 사드 보복 해제 요구에 대해 “한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7-05-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