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70% “위안부합의 안 지켜질것”…아베지지율 46.6%로 추락

입력 : 2017-05-19 18:49 ㅣ 수정 : 2017-05-19 18: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2015년 말 이뤄진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가 지켜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이달 12~15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에 따라 한일 위안부 합의가 지켜질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70.3%로 나타났다. ‘그렇게 생각한다’는 응답은 10%에 불과했다.

그간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이 대선기간 한일 합의에 대해 재협상 입장이었다는 점을 부각해 보도해왔다.

지지통신의 이번 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은 전달보다 3.4% 포인트 떨어진 46.6%로 집계됐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1.6% 포인트 증가한 28.9%였다.

아베 내각 지지율이 5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이는 이마무라 마사히로(今村雅弘) 전 부흥상이 지난달 말 동일본 대지진이 도호쿠(東北) 지역에서 일어나 다행이라는 취지로 발언해 경질되는 등 각료의 실언이 잇따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26.9%였으며, 제1야당인 민진당은 5%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유효 회수율은 64.6%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