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대북제재 관련부서 컴퓨터 해킹…유엔 조사 착수

입력 : 2017-05-19 14:52 ㅣ 수정 : 2017-05-19 14: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안보리 대북한 제재결의 관련 부서의 컴퓨터가 누군가에 의해 해킹당한 것으로 밝혀져 유엔이 조사에 착수했다고 NHK가 19일 유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대북제재 결의 이행상황을 조사하는 안보리 전문가 패널의 컴퓨터가 해킹당한 사실이 이달 초 밝혀졌다. 유엔 사무국은 해킹 사실을 안보리 이사국들에 알리는 한편 피해 정도 등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안보리 외교 소식통은 내부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이름과 정보를 이용한 수상한 메일이 이 컴퓨터에 보내져 왔으나 구체적인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문가 패널은 북한을 포함한 모든 회원국의 제재회피와 결의위반을 독자적으로 조사해 안보리에 매년 보고서를 제출하는 방법으로 결의가 착실히 이행되도록 보완하는 역할을 맡는 기구다.

안보리 소식통은 이번 해킹은 세계 각지에서 발생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과는 형태가 다르다면서도 북한제재에 관한 내부 정보를 노렸다는 점에서 중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안보리는 지난 3월 23일(현지시간)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의 활동 기한을 2018년 4월 24일까지 연장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2009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전문가 패널은 안보리가 통과시킨 대북제재 결의안이 잘 지켜지는지를 감시하는 기구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