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北침략·정권교체 안해·체제보장…우리 한번 믿어달라”

입력 : 2017-05-19 09:59 ㅣ 수정 : 2017-05-19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행동으로 보여야…군사행동 옵션까지는 수많은 단계 거쳐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현재 대북 기조에 대해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도 안 하고, 침략도 안 하고, 체제를 보장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신화 연합뉴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홍석현 대미 특사와 40분간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의를 보일 이유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특사단 관계자가 전했다.

틸러슨 장관은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뒤에서 물어오지 말고 우리를 한번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면서 “핵 실험, 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나가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또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지금 가진 모든 수단은 외교적·안보적·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명확히 한다”고 말했다.

특사단 관계자는 미국의 대북 대화 조건이 완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미국의 궁극적 목표는 핵 실험 중지보다 핵 폐기가 확실하다”면서 “어떤 조건의 기준을 낮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미국의 1단계 목표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특사 본인도 이날 워싱턴 특파원단과의 기자간담회에서 틸러슨 장관의 대북 원칙을 확인했다.

틸러슨 장관은 면담에서 “북한이 위험 부담을 무릅쓰고라도 미국에 신뢰를 줬으면 좋겠다”면서 “내 주변에도 북한에 투자하고 싶은 사업가가 많이 있다.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한다면 북한 발전에도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홍 특사는 전했다.

홍 특사는 “지금의 제재와 압박이 그 자체로 북한을 괴롭히겠다는 것보다는 장기적으로 북한의 문을 열고 북핵 프로그램 폐기를 통해 북한에 발전의 계기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소위 ‘관여(engagement)’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이 가장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