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의 ‘파격 오찬’ 메뉴는?

입력 : 2017-05-19 23:14 ㅣ 수정 : 2017-05-19 2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국정 운영 과정에서의 ‘협치’를 약속하기 위해 19일 오찬을 함께 나눴다.

이날 오찬 회동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뤄졌다. 이 공간은 박근혜 정부에서는 외부 행사에 거의 사용한 적이 없던 공간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손에 손 잡고”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 참석한 여야 원내대표들이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서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서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은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에 동의하고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손에 손 잡고”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 참석한 여야 원내대표들이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서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서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은 여야정 국정 상설 협의체에 동의하고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번 청와대 오찬은 파격의 연속이었다. 지금까지 대통령과 국회 대표단의 회동은 국회 대표들이 먼저 자리에 앉고 대통령이 입장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이날 문 대통령은 상춘재 앞뜰에서 각 당 원내대표들이 도착하는 순서대로 일일이 영접했다.

바른정당의 한 관계자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낮 12시에서 10분 전까지만 오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옛날 같으면 30분 전에 와서 대기했을 텐데 그런 것부터가 굉장히 자연스럽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원내대표들은 관행적으로 패용하던 이름표도 사용하지 않았다. 청와대 방문객은 대통령을 위해 가슴에 이름표를 붙이는 것이 관례였으나 문 대통령이 직접 이름표를 사용하지 않도록 특별히 지시했다고 한다.


오찬 메뉴로는 한식 정찬이 나왔다. 주요리는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이었다. 국회를 국정 운영의 동반자로 존중하고 소통과 협치에 토대를 둔 새로운 국·청(국회·청와대) 관계를 마련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메뉴로 해석된다.

후식으로는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손수 준비한 인삼정과가 나왔다. 김 여사는 이날 오찬을 위해 손수 인삼과 꿀, 대추즙을 열 시간가량 정성스럽게 졸여 인삼정과를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원내대표들에게 선물할, 손수 만든 인삼정과를 정성스럽게 그릇에 담고 있다. 청와대 제공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원내대표들에게 선물할, 손수 만든 인삼정과를 정성스럽게 그릇에 담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 여사는 인삼정과를 조각보에 직접 싸서 오찬을 마치고 돌아가는 원내대표들에게 손편지와 함께 선물했다. 김 여사의 손편지에는 ‘귀한 걸음에 감사드리며,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의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낮은 자세로 손님을 맞이한 문 대통령과 김 여사의 정성에 이날 오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은 상석이 따로 없는 원탁에 둘러앉아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누며 상호 신뢰의 토대를 닦았다.

애초 이날 낮 1시 30분까지 예정됐던 오찬은 참석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이야기를 나누느라 낮 2시 20분에야 끝났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도 “대통령도 정치를 하시다 들어가신 분이고 5당 원내대표가 다 정치를 하신 분이다. 또 대통령이 생각보다 소탈하고 격의없이 대화에 임해 서로 언로가 트였다”고 설명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