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문 대통령 “누군지 이미 다 아는데···비표 착용하지 않아도 돼”

입력 : 2017-05-19 18:17 ㅣ 수정 : 2017-05-19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 보안비표에 대해 이야기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첫 오찬 회동에서 주영훈 경호실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을 제외한 청와대 모든 사람이 차야했던 보안비표에 대해 “이미 누구인지 다 안다”면서 “청와대 직원들은 행사에서 비표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2017. 05. 19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와대 보안비표에 대해 이야기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첫 오찬 회동에서 주영훈 경호실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을 제외한 청와대 모든 사람이 차야했던 보안비표에 대해 “이미 누구인지 다 안다”면서 “청와대 직원들은 행사에서 비표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2017. 05. 19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첫 오찬 회동에서 주영훈 경호실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을 제외한 청와대 모든 사람이 차야했던 보안비표에 대해 “이미 누구인지 다 안다”면서 “청와대 직원들은 행사에서 비표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