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미 국무장관 “북한 침략·정권교체 안해···믿어달라”

입력 : 2017-05-19 10:27 ㅣ 수정 : 2017-05-19 1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행정부가 북한 체제를 보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단 북한이 핵·미사일 무기 개발을 중단할 것을 함께 촉구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홍석현 대미 특사와 약 40분 동안 면담을 했다. 틸러슨 장관은 홍 특사에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기조를 설명해며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도 안하고, 침략도 안 하고, 체제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신화 연합뉴스

그러면서 북한이 핵 폐기 의지를 보인다면 미국도 북한에 적의를 보일 이유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는 것이 특사단 관계자의 설명이다.

틸러슨 장관은 또 북한을 향해 “뒤에서 물어오지 말고 우리를 한번 믿어달라”면서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 핵 실험, 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나가지는 않겠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어 “선제타격, 군사 행동 옵션으로 가기까지는 수많은 단계를 거쳐야 한다”면서 “지금 가진 (대북 정책과 관련한) 모든 수단은 외교·안보·경제적 수단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