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이색요리대결 펼쳐…

입력 : 2017-05-19 09:38 ㅣ 수정 : 2017-05-19 1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자선 요리대결에서 데니스 홍 교수(왼쪽)와 고환희 책임셰프가 대결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자선 요리대결에서 데니스 홍 교수(왼쪽)와 고환희 책임셰프가 대결을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좋은 취지로 모여서 그런지 음식이 더 맛있었어요. 정말 잊지 못할 순간이었고,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참석하고 싶어요” 참가자 한은솔(회사원·24)씨의 말이다.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교수(UCLA)가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26년 요리 경력으로 국내 특급호텔에서 일하고 있는 고환희 책임셰프와 자선 요리대결을 펼쳤다.

이번 행사는 홍 교수와 고 셰프가 SNS메신저로 요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작됐다. 요리대결을 휴대폰으로 생방송 하자는 제안이 오갔고, 두 사람의 좋은 취지를 공감한 세바시(세상을 바꾸는 시간,15분)가 합작을 했다. 3일 만에 기부자 평가단 10명을 모집하고 라이브 방송도 준비했다.

행사 전 가진 인터뷰에서 데니스 홍 교수는 “나의 네 가지 꿈 중에서 하나는 요리사였다”고 말하면서 “요리는 사랑과 정성, 그리고 맛과 보기에도 좋아야하지만, 이런 대회에서는 창의적인 스토리텔링이 필요하다”고 승부욕을 내비쳤다.

데니스 홍 교수는 영국의 요리연구가 고든렘지에게 선보였던 ‘메로(파타고니아 이빨고기)구이’로 평가단을 압도했고, 이에 맞선 고환희 셰프는 육즙이 풍부한 ‘립아이스테이크’로 응수했다. 경기결과는 기부자 평가단 9대 1의 결과로 홍 교수의 압도적인 승리로 끝났다.

행사를 마치면서 데니스 홍 교수는 “팬들께서 점수를 후하게 주신 것 같다. 이번 행사는 대결구도가 아닌 나눔을 펼치는 자리다”고 말하면서 “훌륭한 셰프 함께 좋은 취지로 모인 사람들에게 사랑과 정성이 담긴 음식을 드려서 기쁘다”고 전했다.

이번 대결로 모인 성금은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과 <가톨릭 사랑 평화의 집>에 전달한다. 데니스 홍 교수는 미국의 유명 요리프로그램인 ‘마스터셰프USA 시즌4’에서 요리를 선보인 바 있다. 본 방송은 세바시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뉴스팀 seoulen@seoul.co.kr
와인 따르는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자선 요리대결에서 데니스 홍 교수가 기부자 평가단들에게 와인을 따르고 있다.

▲ 와인 따르는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자선 요리대결에서 데니스 홍 교수가 기부자 평가단들에게 와인을 따르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