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감격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이게 정상적인 나라”

입력 : 2017-05-18 13:50 ㅣ 수정 : 2017-05-18 1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희정 충남지사는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9년 만에 제창한 데 대해 “진보·보수를 떠나서 이게 정상적인 나라”라고 말했다.

인사하는 심상정 대표와 안희정 지사 18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2017.5.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하는 심상정 대표와 안희정 지사
18일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2017.5.18 연합뉴스

안 지사는 이날 광주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아주 감격적이었다. 눈물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프랑스 시민혁명 기념일이 있듯이 우리도 민주주의와 시민과 주권자들 권리를 찾기 위한 투쟁의 역사를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기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5·18 기념일이 정상화된 역사를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그런 날이었으면 한다”며 “그래서 오늘 정말 행복하고 기쁘다. 대학교 때 생각도 나서 눈물도 나고…”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