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새명의 힘…김태연 작가 개인전 ‘정치배양’개최

입력 : 2017-05-18 11:07 ㅣ 수정 : 2017-05-18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술계에서 작품 속에서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 살아 움직이는 듯한 힘을 느낄 수 있는 전시회가 열려 화제가 되고 있다.

영은미술관은 지난달 29일부터 제 2전시실에서 김태연 작가의 개인전 ‘정치배양’(靜置培養)을 열고 있다.

김태연 작가 개인전 ‘정치배양’

▲ 김태연 작가 개인전 ‘정치배양’

이번 전시회는 자연과 인공생명의 경계를 가상생명 이미지의 영상과 사진, 실제로 배양된 미생물을 통해 직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김태연 작자는 코넬 대학교 (Cornell University)에서 순수예술을 전공하고, 뉴욕 스쿨오브비주얼아트 (School of Visual Arts)에서 석사, 홍익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김 작가는 그동안 생명의 움직임에 많은 관심을 쏟았고, 이를 생물학과 연계한 작업으로 다양하게 표현해 왔다. 김 작가의 드로잉은 새로운 생명이 자라나 생기 있게 움직이는 모습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작가는 2015년 전까지 주로 회화적 방식으로 표현했지만, 최근에는 가상 생명의 이미지를 직접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실제 미생물을 배양하는 방식으로 가상과 실재를 동시에 선 보이고 있다. 식물의 뿌리나 잎 속의 엽록체를 추출해 시각예술 작업을 하기도 했다.


김 작가는 이번 개인전에 대해 “미시적 시선으로 자연적인 생명과 인공적인 생명의 혼성과 경계를 가상생명 이미지를 통해 표현하려 한다”면서 “전시 제목인 정치배양(靜置培養)은 미생물의 배양법 중의 하나로 이번 전시에서 작품을 만드는데 사용된 방법”이라고 소개했다.

김 작가의 개인전은 오는 6월 4일까지 계속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