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작가 미디어아트展…24일 靑 인근 금호미술관에서

입력 : 2017-05-17 22:16 ㅣ 수정 : 2017-05-19 2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35·티노게임즈 기술디렉터) 작가가 청와대 인근에 위치한 금호미술관에서 오는 24일 개막하는 기획전에 작가로 참여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티노게임즈 기술디렉터) 작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티노게임즈 기술디렉터) 작가

17일 금호미술관에 따르면 문 작가는 7팀(8명)이 참가하는 ‘빈 페이지’(Blank Page)라는 제목의 기획전에서 ‘비행’(플라잉)이라는 인터랙티브 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플라잉’은 인체 골격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가 장착된 카메라를 작가가 프로그래밍한 것이다. 예컨대 관람객이 날아가는 동작을 하면 화면에 추상적 물체가 따라 움직이면서 실제 새가 되어 나는 것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는 콘셉트다.

문 작가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디자인과 기술이 융합된 미디어 아트와 인터랙티브 아트에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학생 때 작품인 ‘바디펜’에서 훨씬 진보한 방식의 인터랙티브 아트로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체험 기회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2017-05-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