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이 만난 사람] “결혼하면 퇴사가 당연하던 시절 입사…임원 10년 한다고 하니 주위에서 웃더라구요”

입력 : ㅣ 수정 : 2017-05-08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84년 취업 뒤 ‘유리천장’을 깨다
최인아 대표는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84년 제일기획에 입사했다. 여성은 소수에 불과했고, 어렵게 바늘구멍을 뚫고 입사했어도 결혼하면 회사를 그만두는 게 당연시되던 시절에 그는 최전선에서 삼성 첫 공채 출신 여성임원, 첫 여성 부사장 등 유리천장을 하나씩 깨부쉈다. “2000년에 처음 임원이 된 뒤 교육을 받으러 갔을 때였어요. 인생 목표를 얘기하는 순서에서 제가 ‘10년쯤 임원하고, 10년쯤 공부하고, 10년쯤 사회에 베풀면서 살고 싶다’고 했더니 사람들이 막 웃는 거예요. 왜 웃는지 몰랐는데 나중에 들어보니 ‘네가 무슨 수로 임원을 10년이나 하겠느냐’ 했대요. 2012년에 퇴직했으니 계획보다 임원을 3년이나 더 했네요.”
‘최인아책방’의 최인아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인아책방’의 최인아 대표

그는 조직에서 성공하려면 실력 못지않게 함께 일하는 법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경력이 쌓여 혼자서 일하는 시기가 지나면 남들을 잘하게 하는 것으로 평가받게 돼죠. 혼자 잘난 것보다 같이 일하고 싶은 상대가 되는 게 중요해요. 임원으로 재직할 때 일 때문에 야근한 적은 없지만 후배들에게 축하 카드를 쓰면서 야근한 적은 많아요. 제가 한번도 입에 담지 않은 말이 ‘부하 직원’이라는 말이에요. 저는 선배이고 싶지 상사이고 싶지 않았거든요.”

고위직 여자 선배를 어려워하던 후배들도 서서히 그에게 다가왔다. “퇴직할 때 후배들이 사내 식당에서 환송회를 열어줬어요. 저는 한 명 한 명 안아줬고, 후배들은 장미 한 송이씩 200송이를 제게 안겨줬어요. 지금도 말려놓은 꽃이 집에 있습니다. 자랑이 심했나요(웃음).”

그는 “흔히 조직관리라고 얘기하는데 조직이 따로 있는 게 아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이 조직이다. ‘저 선배라면 믿고 같이 가볼 수 있겠다’는 확신을 주는 게 선배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순녀 문화부장 coral@seoul.co.kr
2017-05-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