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를 보다] 지구 야경 공개한 NASA… 한반도 모습은

입력 : 2017-04-21 17:28 ㅣ 수정 : 2017-04-22 0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 선명하게 보이네…南北의 차이

①·② 우주에서 바라본 해 진 뒤의 지구의 모습. ③ 밤의 한반도. 서울과 부산 등 대도시는 물론 해안선의 불빛과 휴전선 경계까지 선명하게 보인다. 반면 북한 지역은 평양을 제외하고는 모두 캄캄하다.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

▲ ①·② 우주에서 바라본 해 진 뒤의 지구의 모습. ③ 밤의 한반도. 서울과 부산 등 대도시는 물론 해안선의 불빛과 휴전선 경계까지 선명하게 보인다. 반면 북한 지역은 평양을 제외하고는 모두 캄캄하다.
NASA’s Goddard Space Flight Center

태양빛을 받아 지구 전체가 환하게 빛나는 모습을 서구에서는 푸른 구슬을 뜻하는 ‘블루마블’이라 부른다.

우리의 푸른 구슬은 태양계에 둘도 없는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지만, 태양이 지면 또 다른 모습인 검은 구슬, 즉 ‘블랙마블’로 변한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우주에서 본 지구의 야경을 공개했다. 최신형 지구관측 위성인 수오미 NPP가 촬영한 데이터로 만든 이 사진은 태양이 진 후 인류의 거주 형태가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보여 준다.

이를 알 수 있는 관찰 대상은 바로 밤을 환하게 밝히는 인공 불빛이다. 사람이 살고 있는 지역을 따라 빛나는 불빛과 칠흑 같은 어둠의 대비를 통해 인류의 발자취가 고스란히 블랙마블에 녹아 있다.

특히 우리에게 흥미로운 것은 한반도의 야경이다.

밤이 되면 한반도는 허리가 잘린 하나의 섬이 된다. 서울을 중심으로 눈부시게 빛나는 남쪽과 비교해 보면 북쪽은 어둠의 왕국이다. 특히 서울 수도권은 세계 여느 도시보다도 더 환하게 번쩍거린다. 부산 역시 서울에 비해 크기만 작을 뿐 빛을 밝게 내뿜었다.

하지만 북한의 수도 평양이 내뿜는 불빛은 남한의 중소도시만도 못하다. NASA에 따르면 북한의 경우 밤이 되면 불빛이 없어 해안선이 구분조차 되지 않을 정도다.

멀리 우주에서 바라본 한반도 모습은 경제와 산업, 문화 등 여러 측면에서 남북 사이 많은 차이를 조용히 일깨워 주고 있다. 역설적인 것은 빛공해에 찌든 남한과 달리 북한에서는 밤이 되면 별 볼 일이 많다는 사실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2017-04-2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