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캐리어서 여성시신…경찰 수사

입력 : 2017-04-21 19:11 ㅣ 수정 : 2017-04-21 19: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의 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캐리어 안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중구 사정동 한 빌라 앞 공터에서 한 주민이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가로 50㎝, 세로 75㎝, 폭 30㎝의 검은색 여행용 캐리어 안에 A(50·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시신은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키가 150㎝대로 체구가 작은 편이며, 몸에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발견 당시 니트에 청바지를 입은 상태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진 지 7∼10일가량 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주민은 경찰에서 “새벽 2시께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끌고 가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여성의 신원과 사인을 확인하는 한편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캐리어를 놓고 간 남성을 쫓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