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풀려고’ 20대男 여장하고 여고 화장실까지 들어가

입력 : 2017-04-21 18:19 ㅣ 수정 : 2017-04-21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남성이 여장을 한 채 여고 화장실까지 들어갔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이달 3일 오후 8시께 은평구의 한 여자고등학교에 몰래 들어가 돌아다닌 혐의(건조물침입)로 장모(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평소 여장에 취미가 있던 장씨는 어머니의 치마와 누나의 후드티를 입고 길을 돌아다니다 호기심에 이끌려 여자고등학교에 들어갔다.

학교 담을 넘어 안에 들어가 학교를 활보하던 장씨는 화장실 앞에 다다르자 화장실 안을 엿보고 싶다는 생각에 화장실까지 들어갔다.

좁은 공간에서 그를 마주한 여학생들이 수상하다며 웅성거리자 장씨는 학교에서 나와 도주하면서 옷을 갈아입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그를 특정하고 붙잡았다.

장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장을 하면 스트레스가 풀리는 해방감을 느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씨가 화장실 칸 안을 엿보거나 음란 행위를 시도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