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T, 시작부터 534개 버디쇼

입력 : 2017-04-20 22:46 ㅣ 수정 : 2017-04-21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1R ‘155번 대기선수’ 강권일 선두

한국프로골프투어(KGT)가 화려한 버디 쇼로 2017년 시즌의 막을 열었다.

20일 경기도 포천 대유몽베르 골프장 브렝땅·에떼코스(파72·7030야드)에서 열린 KGT 시즌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1라운드에서는 무려 534개의 버디가 쏟아졌다. 지난해 대회 첫날의 476개보다 58개가 많았다. 이글도 풍년이었다. 모두 21개의 이글이 작성돼 지난해보다 10개가 늘었다.

버디와 이글이 이렇게 많이 쏟아진 것은 코스 컨디션 덕분이었다. 이른 봄이지만 정성을 들여 가꾼 페어웨이 잔디 밀도가 촘촘해 아이언샷에 스핀을 먹이기가 용이했다.

이글은 6번홀(파5)과 11번홀(파4)에서 쏟아졌다. 아이언으로 ‘투온’이 가능한 6번홀에서는 12개, 드라이버로 단번에 그린에 볼을 올릴 수 있도록 284야드로 줄여 놓은 11번홀에서는 5개가 나왔다. 그러나 무엇보다 선수들의 의욕이 돋보였다.

KGT 지민기 경기위원은 “코스가 경기하기에 쉽긴 했지만 선수들의 기량이 눈에 띄게 좋아졌더라”면서 “비거리와 정확도가 돋보였다. 그린을 놓쳐도 대부분 핀 1~2m 이내에 붙인 뒤 실수가 없었다”며 “선수들의 눈빛이 다르더라”고 말했다.

강권일(36)이 8언더파 64타를 때려 단독 선두에 나선 가운데 권성열(31), 전가람(22), 박성빈(39), 김진성(28) 등 4명이 7언더파 65타를 쳐 1타 차로 추격했다. 강권일은 대기 순번 155번째로 출전 기회를 잡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7-04-2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