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경기를 동시에 보고 ‘방금 던진 공’ 궤적 뜨고

입력 : 2017-04-20 22:34 ㅣ 수정 : 2017-04-21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 ‘U+ 프로야구’ 앱 써 보니

프로야구 시즌은 모바일 콘텐츠 업계의 ‘대목’이다. 프로야구를 즐길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와 야구 게임 등 프로야구 관련 모바일 콘텐츠들이 쏟아져 나와 모바일 서비스의 ‘큰손’인 20~40대 남성들을 공략한다. 게임시장에서는 엔씨소프트의 ‘프로야구 H2’와 컴투스의 ‘컴투스 프로야구 2017’ 등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야구 관련 앱 중에서는 출시 3주 만에 20만명이 내려받은 LG유플러스의 ‘U+ 프로야구’ 앱이 눈에 띈다.

U+ 프로야구 앱은 야구팬과 LG유플러스 고객, 야구 전문가 등 500여명의 의견을 수렴해 만들어졌다. 프로야구 전 경기의 생중계를 제공하는 앱으로, 직접 사용해 보니 “손안의 TV로 야구를 즐기기에 최적화됐다”는 느낌을 받기 충분했다. 야구는 전체 경기 시간이 긴 대신 휴식 시간이 잦아 광고를 자주 봐야 하는 점이 불편하다. 앱은 이처럼 토막 난 시간까지 알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경기 시청 전 광고를 없애 앱을 실행하면 바로 경기를 볼 수 있고, 실시간으로 경기를 보다가 화면을 종료하지 않고도 다른 화면으로 이동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예를 들어 타자가 타석에 들어설 때는 한 번의 터치로 ‘타자 대 투수의 상대 전적’ 페이지로 이동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3개 시즌의 전적을 확인할 수 있다. 투수가 던진 공의 구질이나 속도, 궤적이 궁금하면 ‘방금 던진 공 보기’ 페이지로 이동하면 된다. 화면이 둘로 나뉘어 왼쪽 화면에서 투수가 공을 던질 때마다 오른쪽 애니메이션 화면에서는 ‘1구 슬라이더 134㎞/h’, ‘4구 직구 150㎞/h’ 등의 안내와 함께 공의 궤적을 곡선으로 보여 준다. 최대 5개 구장의 경기를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한 번의 터치로 각 구장을 오가며 당일의 경기를 모두 볼 수 있다.

U+ 프로야구 앱은 아직까지는 LG유플러스 가입자만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자사 고객들을 위한 특화 서비스로 앱의 경쟁력을 높인 뒤 타사 가입자로의 개방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7-04-2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