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주고 사는 것보다 더 나은 측면에서 하이닉스·도시바 협업 방안 알아보겠다”

입력 : 2017-04-20 22:34 ㅣ 수정 : 2017-04-21 0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태원 회장 “현장서 답 찾을 것” 사회적기업 시상… 93곳에 48억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행사의 토크 콘서트 패널로 참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기업의 가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행사의 토크 콘서트 패널로 참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기업의 가치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부문 인수와 관련해 “도시바와 협업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SK하이닉스에 도움이 되고 반도체 고객들한테 절대로 해가 되지 않는 방법 안에서 도시바와 협업 방안을 알아보겠다”면서 “기업을 돈 주고 사는 개념보다는 더 나은 측면에서 접근해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에 답이 있다고 생각하니 가능하면 현장에 많이 다니면서 그 해결이 되는 답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SK는 도시바 반도체 부문 인수를 앞두고 대만 훙하이정밀공업, 미국 웨스턴디지털 등과 함께 치열한 인수전을 펼치고 있다.

최 회장은 이번 행사(사회적기업 시상식)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도시바 인수 못지않게 사회적기업을 육성하는 일도 그룹의 우선순위라는 것이다. 그는 “요새 같이 각박해지는 시점에 (사회적기업이) 뭔가 문제점을 풀 수 있는 하나의 실마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사회적기업 93곳에 총 48억원의 인센티브를 전달했다. 그는 행사 중간에 마련된 토크 콘서트의 패널로 참석해 “우리가 언제부터 기업 가치를 평가하고 사느니 파느니 했나. 솔직히 20~30년도 안 됐을 것”이라면서 “돈으로 따지는 가치 외에 다른 가치를 추구하는 꿈을 꾼다”고 말했다. 이어 “좋은 기업, 나쁜 기업을 따질 때 그 척도가 ‘과연 재무제표 형태밖에 없을까’라는 의문이 들었다”면서 “키가 큰 사람, 축구를 잘하는 사람, 공감 능력이 좋은 사람이 있는데, 키가 큰 사람만 평가받는다면 다른 이들은 행복해질 권리를 박탈당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공유 문화 확산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비중 있게 언급했다. 그는 “우리 기업은 자기의 인프라를 공유할 생각을 잘 하지 않는데 이런 사고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면서 “미래의 경쟁은 누가 빨리 쉽고 편하게 공유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7-04-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