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틀리프·문태영 ‘52점 합작’ 삼성 8시즌 만에 챔프전 진출

입력 : 2017-04-19 22:28 ㅣ 수정 : 2017-04-20 0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잡초처럼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 준 삼성이 끝내 여덟 시즌 만에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삼성은 19일 경기 고양체육관을 찾아 벌인 오리온과의 4강 플레이오프(PO) 5차전에서 라틀리프의 32득점 14리바운드, 문태영의 20득점 5리바운드 활약을 엮어 91-84로 이겼다. 2연승 뒤 2연패로 모든 힘을 쏟아부었던 삼성은 3승2패로 2008~09시즌 이후 처음 챔프전에 올랐다. 삼성은 모비스를 3연승으로 제친 정규리그 우승팀 KGC인삼공사와 22일부터 격돌, 2005~06시즌 이후 11시즌 만에 PO 우승을 겨냥한다.

전반까지 라틀리프는 22점을 올려 애런 헤인즈의 10점을 압도하며 팀이 40-32로 앞서게 했다. 3쿼터 라틀리프가 6점으로 잠잠하자 문태영이 6점을 보탰다. 전반 라틀리프가 팀 득점의 절반을 넘었던 공격 밸런스는 후반 오히려 더 균형이 잡혔다. 하지만 헤인즈의 11점을 앞세운 오리온의 거센 추격에 67-59로 뒷덜미를 보여 줬다.

오리온은 4쿼터 초반 헤인즈가 연속 6점을 쌓고 김동욱이 연거푸 4점을 더해 기어이 67-65로 역전했다. 그러나 삼성은 문태영이 연속 6점을 쌓아 73-72로 다시 뒤집은 뒤 김태술의 레이업으로 3점 차로 달아났다. 오리온은 정재홍과 김동욱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아 79-80까지 따라왔다. 그러자 문태영이 자유투를 모두 넣어 82-79로 달아났다. 1분 22초를 남기고 라틀리프가 헤인즈의 슛을 블록한 데 이어 김태술이 결정적인 3점포를 꽂아 승기를 굳혔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선수 시절 삼성에서 우승을 못해 본 것이 아쉬웠는데 선수들이 기회를 줘 고맙다“며 입술을 깨물었다. 정규리그 후반부터 PO 내내 부진했다가 결정적 한 방을 터뜨린 김태술은 “장염으로 설사를 했는데 오히려 팀에 도움이 됐다. 앞으로 장염에 자주 걸려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두 시즌 연속 챔프를 노렸다가 허망하게 시즌을 접은 추일승 오리온 감독은 “시즌 마무리가 너무 좋지 않았다. 다음 시즌을 잘 준비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7-04-2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