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순의 부부, 제주대 5억 기부

입력 : 2017-04-13 23:14 ㅣ 수정 : 2017-04-14 0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구순(九旬)의 어르신들이 한평생 모은 거금을 장학금으로 기부했다. 제주대(총장 허향진)는 문대온(왼쪽·92)옹과 부인 조장순(오른쪽·90)씨가 5억원을 제주대 발전기금으로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문옹은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 출신으로 고향의 학생들이 마음 놓고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두모장학회’를 설립해 초대 이사장을 지냈다.
2017-04-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