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큰 대)와 尢(절름발이 왕)의 차이는...한자 쉽게 익히는 책 설문한자

입력 : ㅣ 수정 : 2017-03-31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양서처럼 읽으면 세상물정과 한자를 동시에 익히는 장점
설문한자

▲ 설문한자

뜻 글자로 알려진 한자는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여러가지 뜻과 수천가지가 넘는 한자를 어떻게 익히고, 오래 기억할 수 있는 방법은 없까. 도서출판 현우사가 최근 발간한 ‘설문한자’는 이같은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다는 심정으로 만들어졌다.

글자의 바탕 구실을 하는 부수(部首) 214자를 암기(暗記)할 수 있도록 엮어 놓았고, 이들 부수의 자원(字源)과 그 쓰임을 제시해 놓았다. 지금껏 이렇게 많은 한자의 뜻을 풀이해 놓은 것은 이 책이 유일하다. 수록 한자(漢字)가 3725자나 되는 데다 사용빈도가 높은 단어를 중심으로 꾸며져 실생활에 사용되는 거의 모든 한자어의 뜻 풀이가 가능하다.

한자(漢字)는 뜻글자이지만, 뜻을 담아두게 된 연유(緣由)를 기록으로 남기지 않았다. 이 책에서는 저자 나름대로 연구하고 논리적인 추리를 통해 뜻을 풀이했다. 저자는 글자를 쉽게 익히고 오래도록 기억하기 위해 뜻풀이를 시작, 십 수 년이라는 세월에 걸쳐 이 책을 탈고(脫稿)하였다.

한자(漢字)는 글자마다 뜻을 담아둔 연유나 배경이 천차만별이다. 어느 한 글자를 뜻풀이 하였을 때 그 글자와 연관된 글자도 같은 맥락으로 뜻풀이가 돼 있어야 올바른 뜻풀이가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大(큰 대) 부수를 풀이함에 있어서 사람이 팔다리를 크게 벌린 모양을 표현한 글자이라고 설명하고 있는데, 尢(절름발이 왕) 부수는 大 글자에서 한 쪽 다리가 굽혀진 모양이기에 ‘절름발이’뜻을 지녔다고 설명하고 있다.

책에 수록된 한자를 익힌다면 자연이나 동식물의 물상과 생태, 생활상이나 관습과 전설 등을 이해 할 수도 있다. 篤(돈독할 독) 글자는 대나무(竹) 말(馬), 곧 죽마(竹馬 → 대나무로 만든 놀이용 말)를 함께 타고 놀던 어린 시절의 우정(友情)은 순진하고도 도탑다는 데서 ‘도탑다. 순진하다’는 뜻을 취하였다고 설명하였으니, 이는 죽마고우(竹馬故友)라는 고사성어에서 비롯한 글자라는 것을 알 수 있게 한다.

“졸렬(拙劣)한 행동을 하지마라”에서 拙(못날 졸)은 扌(= 手 손 수)와 出(날 출)의 결합으로, 손(扌)이 먼저 나가는(出), 곧 상대방의 잘못에 대하여 타이르기에 앞서 손이 먼저 나가는(때리는) 것은 못난 사람의 짓거리이라는 데서 ‘졸하다. 못나다’ 뜻을 , 劣(못할 렬)은 少(적을 소)와 力(힘 력)의 결합으로, 적게(少) 힘(力)을 들이면 소득이나 결과가 좋지 못하다는 데서 ‘못하다. 적다’는 뜻을 취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 책을 다양한 이야기 거리를 엮어 놓은 교양서처럼 읽는다면 세상 물정(物情)과 글자를 동시에 터득할 수 있는 지침서가 될 것이다. 값 2만 6000원.

이동구 기자 yidongg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