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가담한 프로야구 선수, 전 애인 성폭행 혐의로 검찰 송치

입력 : 2017-03-21 14:17 ㅣ 수정 : 2017-03-21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부 조작’에 연루됐던 프로야구 선수가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 ‘승부 조작’에 연루됐던 프로야구 선수가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승부 조작’에 연루됐던 프로야구 선수가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21일 강간 혐의를 받는 프로야구 선수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여성은 지난 1월 12일 “A씨와 원치 않는 성관계를 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강제로 성관계한 것은 아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게 거짓말 탐지기 조사 등을 한 결과,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그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앞서 승부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