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검찰 소환…새벽 4시 30분 불 켜진 자택

입력 : 2017-03-21 08:23 ㅣ 수정 : 2017-03-21 0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소환] 박 전대통령 자택 앞 지지자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주변에서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 2017.3.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소환] 박 전대통령 자택 앞 지지자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주변에서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 2017.3.21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앞은 지지자들로 붐비고 있다.

이들은 “빼앗긴 헌법 84조, 주권자인 국민이 되찾겠다. 자유대한민국 국민일동” 등의 현수막을 설치하고 박 전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

헌법 84조는 내란 또는 외환의 죄를 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재직 중인 대통령을 기소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현수막 뒤에는 오전6시 30분 현재 50여명의 지지자들이 태극기와 박 전 대통령의 사진을 들고 자리를 잡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지지자들의 수는 늘고 있다.

전날부터 밤을 꼴딱 새운 지지자들은 패딩과 목도리로 중무장한 상태였다. 자택 맞은편 건물 복도에서 잠든 사람들도 있었다.

박 전 대통령의 집 1층에 처음 불이 켜진 시간은 오전 4시 30분쯤이었다. 꺼졌던 불은 6시쯤 다시 밝혀졌다. 2층에는 6시 30분쯤 불이 켜졌다가 다시 꺼졌다.


서울중앙지검까지 가는 대로변에는 ‘종북좌파 척결한 우리 국민 대통령 박근혜’, ‘박근혜 국민 대통령님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곳곳에 걸려있다.

예상 이동 경로에는 박 전 대통령의 차량을 추적하려고 각 언론사 중계차가 자리를 잡고 있다.

경찰은 박 전 대통령의 자택 인근에 경력 12개 중대(1000명)를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