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기업 104곳 CEO 평균 연봉 130억원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실적 개선… 전년比 6.8%↑

팀 쿡, 아이폰 위축으로 급여 깎여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6.8% 오른 1150만 달러(약 130억원)로 집계됐다.

미 상장 대기업 500개사로 구성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소속 기업 중 2016회계연도 급여 세부명세를 공개한 104곳을 분석한 결과 CEO의 연봉이 상승한 곳이 하락한 곳보다 2배 이상 많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의 연봉 상승은 주식시장이 강한 상승세를 탄 데다 기업의 실적이 크게 개선된 덕분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이들 중 멕 휘트먼 휴렛팩커드(HP) CEO는 전년보다 2배나 많은 3560만 달러를 챙겼다.

연봉이 모두 오른 것은 아니다. 제프리 이멀트 GE CEO의 연봉은 35%나 깎인 2130만 달러였다. 국제 유가의 하락으로 GE의 유전서비스 부문 이익이 타격을 받은 탓이다. GE는 임원 연봉을 원래 계획의 80%만 주기로 했다.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의 팀 쿡 CEO도 연봉이 깎였다. 쿡 CEO의 연봉은 15% 하락한 870만 달러로 쪼그라들었다. 아이폰 판매가 9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7-03-2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