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회루’서 바라봄 경복궁의 푸른 봄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부터 예약제로 누각 개방

경복궁 근정전 서쪽 연못 안에 자리한 경회루(국보 제224호)가 4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개방된다. 2층 목조 누각인 경회루는 외국 사신을 접대하거나 임금이 공신들을 위해 연회를 베푸는 장소이자 기우제 등 국가행사를 지낸 건물이다. 평소엔 접근이 제한된 2층에 오르면 동쪽으로는 경복궁 전경이, 서쪽으로는 인왕산의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은 전문 해설사의 안내로 진행되며 관람 6일 전부터 전날까지 미리 예약해야 한다. 평일은 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4시 등 3회, 주말은 오전 11시까지 추가돼 4회 관람이 진행된다. 회당 정원은 100명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내국인은 경복궁 홈페이지(www. royalpalace.go.kr)에서, 외국인은 전화(02-3700-3904~5)로 예약을 받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7-03-2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