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경회루’서 바라봄 경복궁의 푸른 봄

새달부터 예약제로 누각 개방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복궁 근정전 서쪽 연못 안에 자리한 경회루(국보 제224호)가 4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개방된다. 2층 목조 누각인 경회루는 외국 사신을 접대하거나 임금이 공신들을 위해 연회를 베푸는 장소이자 기우제 등 국가행사를 지낸 건물이다. 평소엔 접근이 제한된 2층에 오르면 동쪽으로는 경복궁 전경이, 서쪽으로는 인왕산의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은 전문 해설사의 안내로 진행되며 관람 6일 전부터 전날까지 미리 예약해야 한다. 평일은 오전 10시, 오후 2시, 오후 4시 등 3회, 주말은 오전 11시까지 추가돼 4회 관람이 진행된다. 회당 정원은 100명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내국인은 경복궁 홈페이지(www. royalpalace.go.kr)에서, 외국인은 전화(02-3700-3904~5)로 예약을 받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7-03-2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