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고기값 48% 상승… 7개월째 뛴 생산자물가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월 국제원자재·농수산품 올라 소비자물가 상승세도 계속될 듯

2월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0.3% 오르면서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 갔다. 두바이유와 철광석, 유연탄 등 국제 원자재값이 상승했고 농림수산품 가격도 고공행진을 거듭했다. 생산자물가는 생산자가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보여 주는 통계다.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는 만큼 당분간 소비자물가 상승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2.62로 전월(102.31)보다 0.3% 올랐다. 이로써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8월부터 7개월 연속 상승했다. 2월 생산자물가지수는 2014년 12월(103.11) 이후 2년 2개월 만에 가장 높다.

농림수산품이 전월보다 2.0% 올랐다. 이 가운데 축산물은 5.7% 상승했다. 닭고기가 48.2%, 소고기가 4.8%의 상승률을 보였다. 계란은 조류인플루엔자(AI) 사태가 진정되면서 전월보다 떨어졌지만 여전히 1년 전보다 90.9% 올랐다. 수산물은 1.6%, 농산물은 0.8% 올랐다. 국제 원자재값 상승으로 공산품도 1월보다 0.3% 올랐다. 이 중 1차 금속과 화학제품이 각각 2.1%, 0.8% 상승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03-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