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獨 새 군사협정으로 동맹 강화

입력 : 2017-03-21 01:38 ㅣ 수정 : 2017-03-21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렉시트 이후 안보 약화 대응책

영국과 독일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이후에 대비한 새로운 방위협력협정을 추진하고 있다. 영국과 독일은 모두 미국이 주도하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이지만 브렉시트와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고립주의를 계기로 러시아에 대항하는 유럽의 안보 결속력이 약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반영한 조치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9일(현지시간) 마이클 팰런 영국 국방장관의 말을 인용해 영국과 독일 국방부가 ‘미래 협력을 위한 공동 비전 성명’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 국방부도 “브렉시트와 무관하게 영국과 나토는 서로 강력한 파트너이자 동맹으로 남을 것이며 영국과 독일 간 쌍무적 관계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영국과 독일이 서명할 새 군사협정에는 사이버 안보와 군사훈련, 해상 경비 등 포괄적인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안에 영국의 해상작전기동헬기인 ‘와일드캣’이 지중해에 배치돼 독일 구축함을 통해 작전을 수행한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독일과의 새로운 방위협정을 추진하는 것은 영국이 브렉시트 이후에도 유럽에 등을 돌리지 않을 것임을 보여 주며 브렉시트 협상에서 더 유리한 조건을 이끌어 내기 위한 사전 포석으로 풀이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도 트럼프 행정부가 방위비 분담금 압박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핵보유국인 영국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영국이 EU에 등을 돌리면 독일의 안보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영국과 독일은 동유럽에서 러시아의 영향력이 확대되는 것을 견제하고자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영국은 러시아와 인접한 에스토니아에서 나토군 배치 작전을 주도하고 있다. 독일도 리투아니아에 군 병력을 파병하고 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7-03-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