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지율 10%P 추락… 내각 출범 후 최대 낙폭

입력 : 2017-03-21 01:38 ㅣ 수정 : 2017-03-21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유지 매각 의혹에 지지율 56%
여론조사 “해명 납득 못해” 64%
진화 위해 새달 총선거 실시할 듯

오사카 모리토모 학원에 대한 국유지 헐값 불하 의혹이 확산되면서 아베 신조 정권에 대한 일본 국민의 신뢰와 지지도가 급락했다.

가고이케 야스노리 이사장의 오는 23일 국회 증언을 앞두고 총리 낙마설까지 불거지는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조만간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총선거를 실시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20일 주말인 지난 18~19일 실시한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6%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17~19일 조사 때보다 10% 포인트나 낮아진 수치다.

지지율 하락 폭은 최근 여론조사 결과 중 가장 컸다. 이번 하락 폭은 2012년 12월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요미우리가 실시한 여론조사 중 가장 컸다. 지지율 56% 역시 지난해 9월 이후 이 신문사가 실시한 내각 지지율 조사 가운데 가장 낮았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힌 비율도 9% 포인트 늘어난 33%였다. 지지율의 가파른 추락은 비리 논란의 중심에 아베 총리 부부가 서게 된 탓이다. 총리 부부의 연관성을 주장하는 새로운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면서 영향을 줬다.

아베 총리는 관련성을 부인했지만 지난주 가고이케 이사장이 “총리의 기부금 100만엔을 부인 아키에를 통해 받았다”고 밝혀 궁지에 몰렸다. 이번 설문에서 응답자의 85%는 정부의 해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아키에가 헐값 매각에 관여한 바 없다”는 총리의 답변에 대해서도 64%가 “납득할 수 없다”고 답했다.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자 산케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스캔들 해소를 위해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23일 총선거를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7-03-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