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만난 메르켈 “무역 장벽 원하지 않는다”

입력 : 2017-03-21 01:38 ㅣ 수정 : 2017-03-21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보호무역주의’에 일침…美·獨 회담 이틀 만에 다시 밝혀

獨국방장관 “나토에 빚 안 졌다” 트럼프의 안보 무임승차론 반박

화기애애한 獨·日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박람회 세빗(CeBIT) 개막식에서 유럽 4개국 순방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마주 보며 환한 표정으로 인사를 하고 있다. 양국 정상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바란다”며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강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를 겨냥하는 발언을 해 관심을 모았다. 하노버 AFP 연합뉴스

▲ 화기애애한 獨·日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박람회 세빗(CeBIT) 개막식에서 유럽 4개국 순방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마주 보며 환한 표정으로 인사를 하고 있다. 양국 정상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바란다”며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강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를 겨냥하는 발언을 해 관심을 모았다.
하노버 AFP 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미국과의 정상회담 이틀 만에 ‘보호무역주의’를 주창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자유무역을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메르켈 독일 총리는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박람회 세빗(CeBIT)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난 뒤 “우리는 공정한 시장을 원하지만 그렇다고 장벽을 세우길 원하진 않는다”며 “상호연결 시대에는 우리 사회를 다른 사회와 연결하고 공정한 방법으로 협력하길 바란다. 이것이 자유무역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정부의 ‘미국 우선주의’가 앞으로 독일의 행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밝히기 위한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17일 미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독일과 미국 정상은 무역과 안보 분야를 놓고 이견을 노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이 미국을 상대로 무역흑자를 누린다는 점을 거론하며 “미국은 승리하려는 게 아니라 공정해지자는 것”이라고 강조하자 메르켈 총리는 “독일의 무역흑자는 다양한 요인에 기인한다”면서 “무역정책은 유럽연합(EU)과 논의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 앞에서 메르켈 총리의 악수 제의를 무시하는 등 냉랭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마치고도 트위터에서 “독일은 나토에 막대한 돈을 빚지고 있고 미국은 독일에 제공하는 값비싼 방어에 대해 더 보상받아야 한다”는 ‘안보 무임승차론’을 또 한번 꺼내 독일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와 관련,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부 장관은 성명을 내고 “나토에 빚진 것 없다”며 독일이 나토와 미국에 막대한 방위비를 빚지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녀는 나토 분담금이 독일의 군사적 노력을 평가하는 유일한 기준이 돼선 안 된다며 독일의 국방비는 나토뿐만 아니라 유엔의 평화유지활동이나 이슬람국가(IS) 등 테러와의 전쟁에도 투입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통령 선거 기간부터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증액을 압박해 왔다. 그러나 폰데어라이엔 장관은 “우리가 십수년 내에 달성하고자 하는 국내총생산(GDP)의 2%를 나토 분담금으로 지출하라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독일이 분담금을 더 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해 독일의 국방비는 GDP의 약 1.19%였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7-03-21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