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韓 송환’에 이의제기 접수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호인 돌연사… 재판 지연될 듯

덴마크에 구금된 정유라씨 측이 검찰의 한국 송환 결정에 불복해 법원에 이의제기를 공식 접수한 것으로 20일 파악됐다. 정씨의 변호를 맡아 온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지난 17일 덴마크 검찰이 정씨에 대해 한국 송환을 결정한 직후 곧바로 올보르 지방법원에 검찰의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소송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정씨의 한국 송환 결정을 뒤집기 위한 법정싸움을 공식화한 이후 당일 오후 자택에서 갑작스레 사망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정씨 변호인이 갑작스럽게 숨짐에 따라 정씨는 새로운 변호사를 물색해야 하는 등 소송 준비에 차질이 예상돼 재판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덴마크 검찰은 정씨가 재판을 받는 도중 도주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씨의 신병을 확보한 가운데 재판을 진행하기 위해 22일 오전 9시에 끝나는 정씨 구금 기간을 다시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2일 오전 올보르 지방법원에서는 정씨 구금 재연장에 대한 심리가 열릴 예정이다.

연합뉴스
2017-03-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