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安 자강론 vs 孫·朴 연대론 또 충돌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4-10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 “특정인 반대 등 3대 연대 반대” 손 “현재 국민의당 위치 인정해야” 박 “자강 주장 이후 뭘 보여줬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20일 당 대선주자 합동토론회에서 대선 전 비문재인·비박근혜 세력과의 연대 문제를 놓고 또다시 맞붙었다. 안 전 대표는 대통령 탄핵 반대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가 될 수 있다며 자강론을 고수한 반면 손 전 대표와 박 부의장은 여소야대 정국에서 정치 안정화를 위해서는 연대가 필수라며 협공을 펼쳤다.

국민의당 안철수(왼쪽부터) 전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대선 주자 합동토론회에서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당 안철수(왼쪽부터) 전 대표, 박주선 국회부의장,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대선 주자 합동토론회에서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 전 대표는 ‘문재인 대세론에 맞서기 위한 연대 논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선거를 치르기 전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께 믿어 달라고 하겠느냐”고 자강론을 주장했다. 이어 “탄핵반대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 등 3가지 연대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에게 “김대중 대통령이 JP(김종필 전 국무총리)와 연대하지 않았으면 정권을 잡았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안 후보가 4·13 총선에서 3당 체제를 확립한 것은 아주 대단한 일이지만, 과연 실제 의석에서 전국 정당을 만들었는가”라며 “우리는 현재 국민의당의 위치를 아주 냉정하게 인정해야 한다”라고 했다.

박 부의장도 안 전 대표를 향해 “합리적 개혁 세력과 연대하는 것이 자강의 최대 전략 아니냐”면서 “자강을 주장한 이후로 어떤 자강을 보여줬느냐”고 했다.

사드 문제와 관련해 손 전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지난 7월에 사드 배치가 문제 됐을 때는 개인 성명을 통해 사드 배치에 반대하고 국민투표에 부쳐야 한다고 주장하지 않았느냐. 여론 때문에 입장을 바꾼 것이 아니냐”고 공격했고, 안 전 대표는 “국익에 최우선을 두고 상황에 따라 우리나라를 위한 최선의 방법을 말한 것”이라고 응수했다.

한편 안 전 대표는 이날 경선캠프 2차 인선을 단행하고, 같은 당 이용호 의원을 국민소통본부장에, 윤영일 의원을 국민정책본부장으로 영입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03-21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