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前대통령 오늘 소환] 청사 10층 비워 박 前대통령 ‘1인 조사실’로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분주했던 서울중앙지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종일 조사 대비에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의 모습.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20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의 모습.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질문지 수정·재수정·재재수정 반복

박 전 대통령을 대상으로 한 질문지는 검사장·차장검사·부장검사·검사에 이르는 결재 통로를 오가며 수정·재수정·재재수정되는 과정을 거쳤다. 21일 조사를 담당할 이원석 특수1부장과 한웅재 형사8부장은 검사장실과 1차장실이 있는 검찰청사 13층을 수시로 오르내리며 막바지 소환 조사 준비에 힘을 쏟았다.

이날 검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조사는 이원석·한웅재 부장이 할 것”이라면서 “(뇌물수수 혐의 등) 일부 범죄 사실은 특검에서 기소한 게 있는데, 그 부분은 특검 조사를 바탕으로 질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부서들은 급한 게 아니면 소환은 가급적 자제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서울중앙지검 청사 10층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실상 ‘1인 조사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을 가로질러 법원으로 가려던 차량들은 입구에서부터 출입을 제지당했다. 청사 방호 강화를 위해 출입을 제한했기 때문이다.

●어제 오후 9시 전원 퇴거 조치

박 전 대통령은 다른 피의자들이 출입하던 서울중앙지검 ‘좌측 문’이 아닌 엘리베이터와 거리가 가까운 ‘정문’을 통과하게 된다. 그만큼 다른 소환자에 비해 동선은 30m가량 짧아진다. 이정회 2차장검사 등 검찰 관계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차에서 내리는 지점부터 청사 현관 안 포토라인까지 수차례 오가며 예상 동선을 최종 확인했다. 일반인의 출입은 물론 취재진의 숫자까지 언론사당 2명으로 제한해 지난해 최순실(61·구속 기소)씨의 첫 검찰 소환 때처럼 포토라인이 무너지는 불상사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9시부터는 서울중앙지검과 서울고검 내에 있는 인원과 개인 차량을 모두 내보냈다. 21일 서울중앙지검에는 검찰이 나눠준 비표를 가진 사람만이 신원 확인을 거쳐 출입할 수 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7-03-21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