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분석] 기대 못 미친 틸러슨 순방… 대북 공조 혼란 가중

입력 : 2017-03-20 22:38 ㅣ 수정 : 2017-03-21 0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중 회담서 사드 언급 없었고 새 대북 접근법도 구체화 안 돼
군사적 옵션·핵무장 용인 등 사전 공감 없이 툭툭 내뱉어
‘韓 파트너’ 발언·만찬 잡음도

미국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첫 동북아 순방이 지난 19일 마무리됐다. 이번 순방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새로운 대북 접근법’ 구체화,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에 대한 해법 마련의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우리 정부가 기대했던 만큼의 뚜렷한 성과는 거두지 못한 것으로 평가된다.

순방 시 틸러슨 장관이 대북 정책에 대해 내놓은 분명한 메시지는 ‘전략적 인내는 끝났다’와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 정도로 압축된다. 틸러슨 장관이 미·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전후로 내놓은 대북 메시지는 예상보다 강경했다. 이에 우리 외교 당국에서도 “대북 접근법에 분명한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특히 틸러슨 장관은 방한 시 중국의 사드 보복을 강한 어조로 비난해 이 문제를 중국에서 본격적으로 거론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미·중 ‘담판’ 이후 나온 메시지는 밋밋한 수준이었다. 중국은 북핵에 관한 미국 측의 ‘중국 역할론’에 ‘북·미 본질론’으로 맞섰고 제재·대화 병행 입장까지 그대로 유지했다. 세컨더리 보이콧(2차 제재)은 물론 사드 보복 조치에 대해서도 회견장에서는 특별한 언급이 나오지 않았다. 김현욱 국립외교원 교수는 20일 “중국에서의 틸러슨 장관의 발언을 보면 결국 북핵과 사드는 여러 미·중 간 현안 중 하나라는 느낌”이라면서 “이를 미국이 방치하진 않겠지만 다른 중요한 미·중 이슈를 상호 이익을 고려하며 다루다 보면 우리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쪽으로 갈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또 틸러슨 장관이 새 대북 접근법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둔다’는 대전제 아래 정제되지 않은 듯한 메시지를 툭툭 던지면서 공조 체제에 혼란을 줬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순방 기간 ‘군사적 옵션 검토’, ‘핵무장 용인’ 등 동맹과의 사전 공감이 없는 선택지들이 틸러슨 장관의 입을 통해 흘러나왔다. 또 방한 시에는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밝혔지만 미·중 회담 이후에는 중국 측의 평화협정 거론에도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를 두고 외교가에서는 기업인 출신인 틸러슨 장관이 아직 외교적 화법에 익숙지 않은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틸러슨 장관은 순방 과정에서 ‘일본은 동맹, 한국은 파트너’로 표현하고, 방한 업무 만찬을 두고도 일방적 발언을 해 잡음을 일으켰다.

한편 미국 조지프 윤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날 방한하면서 22일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서 대북 접근법이 구체화될지 주목된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7-03-2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