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약 보따리’ 들고 호남 찾은 文…‘표창 논란’ 정면돌파

입력 : 2017-03-20 17:01 ㅣ 수정 : 2017-03-20 17: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18 상흔 舊전남도청 앞서 공약 발표…‘기총소사’ 전일빌딩 둘러봐‘전두환 표창’ 논란엔 “악의적 공력거리로 삼는 것은 심하다”

대선 선두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호남 경선을 꼭 일주일 앞둔 20일 ‘야권의 심장부’ 광주를 찾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후인 지난 10∼11일 방문한 이후 9일 만이다.

이날 광주 방문은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에서 ‘필승’을 거두기 위해 문재인 캠프 전체가 호남에 ‘올인’하겠다는 신호를 대외적으로 발신하는 상징적 행보로 볼 수 있다.

이미 문 전 대표 경선캠프 관계자들이 대거 투입돼 선거인단 모집과 득표 활동을 점검하는 등 선거 캠페인의 중심축이 사실상 호남으로 이동한 상태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전남을 위한 맞춤형 공약 보따리를 풀었다. 발표 장소를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인 옛 전남도청 건물 앞인 5·18 민주광장을 택하면서 효과의 극대화를 꾀했다. 호남 경선을 앞둔 절실함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5·18 민주화 정신의 헌법 기록·호남 인재 등용 등 정치·정무적인 사안은 물론 광주·전남을 에너지 신산업의 메카 육성·광주의 문화수도화(化) 추진 등 정책 공약을 제시하면서 구애의 손길을 내밀었다.

그는 “저는 거제에서 태어났지만, 정치적 삶은 20대 청년 시절부터 광주와 함께였다. 호남 홀대라는 질타가 가장 아팠다”며 “호남에 대한 저의 존경과 애정보다 정권교체에 대한 호남의 열망이 더욱 깊고 절박했다. 여기서 출발하겠다”고 말했다.

또 “어떤 일이 있어도 호남의 정권교체 열망에 보답하겠다. 두 번 실망시키지 않겠다”며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공약 발표 직전 문 전 대표는 이날 첫 일정으로 5·18 당시 기총조사가 있었던 전일빌딩에 올랐다. 박 전 대통령 탄핵 직후 팽목항 방문과 같은 맥락이다.

당시 문 전 대표는 팽목항에서 세월호 미수습 희생자 유족을 위로하며 통합과 치유를 ‘포스트 탄핵’ 일성으로 내놓은 바 있다. 전일빌딩 현장 역시 피해자들의 치유가 절실한 상징적인 곳이라는 게 문 전 대표의 생각이다.

적폐청산을 통한 피해자 상처 치유와 국민통합 과정을 거친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 의지를 재차 설파함으로써 강한 대권 의지를 각인시키겠다는 행보인 셈이다.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총탄 자국이나 각도를 보면 기총소사가 분명해 보이고, 탄흔 개수를 보면 무차별 난사 사실을 알 수 있다”며 “국가 차원의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피해보상과 명예 회복하는 작업을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남대를 찾아 학생들과 함께 곧 공개될 출마선언 동영상을 촬영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문 전 대표는 자신의 ‘전두환 표창’ 발언에 대한 당내 경쟁자들의 공세가 계속되자 정공법을 택했다.

마침 문 전 대표는 전일빌딩 앞에서 농성 중인 5·18 피해 유족과 면담하는 과정에서 항의를 받고 발언의 진의를 해명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시기라 해도 그 발언을 악의적으로 공격 거리로 삼은 것은 좀 심하다. 평생 민주화운동의 인권변호사로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좀 모욕적으로 느껴진다”며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을 겨냥했다.

물론 문 전 대표 캠프는 이번 논란이 혹여나 선거에 영향을 주지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캠프 관계자는 “문 후보도 5·18 피해 유족들에게 진의를 설명하면서 사과했듯이, 발언의 맥락을 보면 이해하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1일 6번째 합동 토론회를 끝낸 뒤 목포 등을 방문하기 위해 또다시 호남행 열차에 몸을 싣는다. 24일에는 광주에서 호남권 순회 토론회가 열린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창간 113주년 특집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지역경제 활성화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