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치졸한 뒷끝...롯데 후원 선수 우승에 뒷모습만 보여줘

입력 : 2017-03-20 08:44 ㅣ 수정 : 2017-03-20 0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해림이 19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마지막 3라운드 2번홀에서 홀아웃하며 갤러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하이커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해림이 19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 마지막 3라운드 2번홀에서 홀아웃하며 갤러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하이커우 연합뉴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이 스포츠 중계까지 이어졌다. 

중국의 보복으로 피해를 본 것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7년 첫 대회인 SGF67 월드 레이디스 챔피언십이다. 19일 치러진 이 대회 최종일 라운드에선 김해림(28)이 연장 승부 끝에 배선우(23)를 제치고 올해 KLPGA 투어 첫 챔피언이 됐다.

문제는 현지에서 대회 중계 영상 제작을 맡은 중국 CCTV가 상식 밖의 영상을 송출한 것이다. CCTV는 중국의 국영방송사다. 

CCTV는 후원사인 롯데의 로고가 박힌 모자를 쓰고 경기한 김해림이 우승 경쟁을 벌이는데도 멀리서 찍은 영상만 송고했다.


가깝게 찍은 영상도 카메라 위치를 조정해 후원사 롯데 로고가 비치지 않도록 했다.

특히 김해림이 우승 퍼트에 성공하는 결정적인 순간도 먼 거리에서 촬영한 영상과 뒷모습만 송출해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했다. 일부에선 “시상식 장면도 고의로 안내보낸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스포츠 중계의 기본을 지키지 않은 이 같은 영상송출 행위는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회는 한국과 유럽, 중국 투어가 공동 주관한 대회로 중국 CCTV가 제작해 국내 SBS골프채널을 통해 중계됐다.

실제로 CCTV는 롯데 후원선수가 우승하면 시상식을 중계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리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은 한국이 사드 배치를 결정하자 한한령(限韓令·한류 금지 또는 제한령)과 한국 관광 금지 등의 보복 조처를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