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홍석현 대선 출마하면 최대 피해자는 손석희” 왜?

입력 : 2017-03-20 08:37 ㅣ 수정 : 2017-03-20 0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JTBC 뉴스룸 캡처

▲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
JTBC 뉴스룸 캡처

김어준이 홍석현 전 중앙미디어그룹 회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며 “만약 대선에 출마하면 최대 피해자는 손석희”라는 의견을 밝혔다.


20일 오전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은 홍석현 전 회장의 사임 소식에 대해 다뤘다.

앞서 홍석현 전 회장은 지난 18일 전 직원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며 사임 의사를 밝힌데 대해 김어준은 “얼마나 작은 힘일까. 아주 작은 힘이면 그냥 집에서 댓글을 달거나 촛불집회에 나가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만약 대선에 출마하면 최대 피해자는 손석희다. 손석희에게는 정치적 날벼락이라고 본다. 그동안의 보도가 홍석현 정치를 돕기 위한 것이었냐는 프레임에 강제 입장 당하는 것 아닌가”고 지적했다.

또한 김어준은 “앞으로 다른 대선 후보들을 인터뷰할 때도 문제가 생긴다. 다른 후보들에게 야박하게 굴면 홍석현 때문으로 여겨질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