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생리’라고 말하기 부끄러우신가요?

입력 : 2017-03-19 10:01 ㅣ 수정 : 2017-03-19 1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깔창 생리대, 생리 공결제, 생리대 자판기 설치 등이 논란이 되며 ‘여성의 생리’가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대부분의 여성이 40년 가까이 겪어야 하는 생리. 하지만 우리 사회는 여성의 생리를 거북해하며 금기시하는 ‘생리 혐오’가 만연해 있습니다. 여성의 인권과 밀접하게 관련돼 있는 ‘생리’에 대해 침묵하는 한국 사회의 현주소를 짚어봤습니다.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